충남연구원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 제작, 해양쓰레기 제로화 시작”

도서별 해양쓰레기 관리 체계화, 지역 주민 주도의 자율 관리 시스템 등 제안

2022-11-12 06:00 출처: 충남연구원

전국 최초로 제작된 충청남도 섬 지역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 중 일부

공주--(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2일 -- 충남연구원(원장 유동훈)이 9월 충남 도내 섬 지역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 제작을 계기로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충남연구원 윤종주 기후변화대응연구센터장 등 연구진은 ‘전국 최초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 제작을 통한 충남의 해양쓰레기 제로화 도전’ 인포그래픽에서 “해양쓰레기로 인한 환경 파괴와 생태계 위험, 선박 운항 위협, 수거 및 처리 비용 부담 등의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며 “충남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해양쓰레기 분포 현황을 도서·연안·침적 쓰레기로 세분해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충남의 연간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약 1만8535톤으로 육상 기인 쓰레기는 1만1292톤, 해상 기인 쓰레기 7243톤이다. 특히 육상 기인 쓰레기는 금강에서 유입된 초목류가 약 78.7%로, 해상 기인 쓰레기는 어선 어업에 따른 발생량이 49.4%로 각각 가장 많이 차지했다.

윤 센터장은 “올 9월 도내 7개 연안 시군 33개 섬 지역을 대상으로 드론 등을 활용한 시각 자료(사진, 영상)를 분석해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를 제작하고, 수거·관리 방안 등을 도출했다”며 “각 섬 지역의 오염도와 원인 등에 따른 맞춤형 관리 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충남 유인도서 28개소 내 해양쓰레기 관리 현황을 보면, 해양쓰레기 집하장이 없는 곳이 53.6%로 파악됐다. 해양쓰레기 수거 주체가 마을 공동체와 거주민이 73.3%로 가장 많아 해양쓰레기 반출 시기가 비정기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78.6%로 가장 높았다.

윤 센터장은 “해양쓰레기의 장기 방치와 불법 소각, 해양쓰레기 집하장 부재, 관리 체계의 한계 등을 해결하려면 △해양쓰레기 관리의 체계화 △일제 수거 지원 및 지속 관리 기반 마련 △지역 주민 자율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특히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한 상시 수거 인프라 구축과 해양 환경 정화선 및 무인 자율 수거 로봇 등의 투입도 고려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 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 경제 진흥, 지방 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더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